[TV리포트/인터뷰] '페이지터너' 신재하 "동갑내기 박보검과 꼭 한번 호흡하고파"[인터뷰③]
2016.04.14
1669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신재하는 올해 '대세 라인'으로 떠오른 1993년생 남자 배우다. 그 또한 유승호, 박보검, 서강준, 지수 등과 동갑으로 뒤늦게 주목을 받게 됐다.

신재하는 앞으로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여배우를 묻자 "관심이 없다"면서 남자배우에 대해서는 유독 많은 관심을 보였다. 그는 "유승호, 지수랑은 호흡해 봤지만, 박보검과 꼭 한 번 같은 작품에서 호흡해 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낸다.

"박보검 씨와 같은 숍을 다니는데 정작 숍에서는 만난 적이 없어요. 숍 선생님을 통해서 서로 친해지고 싶다는 의사만 주고받은 정도죠. 실제로는 영화 '순정' 시사회에서 잠깐 봤고요. KBS2 '너를 기억해'에 같이 출연하긴 했지만, 붙는 장면이 없어서 아쉬웠어요."

신재하는 연기 롤모델로는 뮤지컬도 하고 영화와 드라마도 자유자재로 오가는 조승우를 오래전부터 이야기했지만, 최근 다른 롤모델이 생겼다고. tvN '시그널'의 조진웅이다. 신재하는 "KBS2' 솔약국집 아들들'의 기억이 강하게 남아있었는데, '시그널'을 보면서 조진웅 선배님처럼 연기하면 즐겁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호흡하고 싶은 배우도, 롤모델도 모두 남자라는 공통점 때문에 "여자에겐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하자, 신재하는 화들짝 놀라며 "어우. 여자한테 관심 많다. 남자를 이성적으로 좋아하는 건 절대로 아니다"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TV리포트/인터뷰] 전국 상위 1.2%의 브레인 신재하가 '괴물 신인'이 되기까지[인터뷰②]
[OSEN] 정진우, 신생 플라네타리움 레코드와 전속계약 [공식발표]